Home컬쳐기록음악 언니네 이발관 - 5집 가장 보통의 존재 @ 서울레코드페어 한정판

[Vinyl] 언니네 이발관 – 5집 가장 보통의 존재 @ 서울레코드페어 한정판

 
지난 6월 29일 논현동 쿤스트할레에서 열린 서울레코드페어에 다녀왔다.
2012년 가을걷이를 통해 레코드페어라는 존재를 알게되었고 그 자리에서 몇장의 LP를 사오면서 다시 오디오와 음반 수집에 열정을 쏟아 붇기 시작했고 지금 LP는 대략 20장 넘게 소유하게 되었다.
이번 레코드페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따로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구입해 온 음반 소개를 통해 조금이나마 느낌을 전해보고자 한다.
4회 레코드페어에서는 총 5장의 한정 LP를 제작 판매하였다.
노브레인 1집 – 청년폭도맹진가
언니네 이발관 5집 – 가장 보통의 존재
DJ SoulScape – 180G BEATS
김목인 – 음악가 자신의 노래
일리네어 레코즈 (The Quiett, Dok2, Beenzino) – 11:11
그 중 나는 노브레인을 제외하고 모두 다 구입하여 가벼운 마음지갑으로 돌아왔다.
먼저 언니네 이발관 LP개봉
 
 
 
_1040333
 
 
가장 보통의 존재 앨범은 무려 2008년 지금으로 부터 6년전에 발매되었고 이미 CD로 구입하여 소장 중이다.
(본가 창조게 있는데 습기를 머금고 엉망이 되었을 가능성이 큰데.. ㅠ_ㅠ)
쩃든 당시에도 좋은 반응이 있었고 1회 지산 락페스티벌에서는 헤드라이너 바로 전 서브 스테이지에서의 공연이었지만 실내를 가득 매운 남정내의 때창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언니네 이발관은 감히 국내 모던락 밴드 중 베스트로 꼽을 정도로 좋아한다.
 
 
 
_1040335
레코드페어라는 행사로 좋은 음반을 알게되는 것도 좋지만 이렇게 명반이라고 불리우는 음반을 LP에 담아 판매하는 것 또한 상당히 의미있는 일이고,  단순히 한정판이라는 감언이설에 속기보다는 정말 좋아하는 음반을 소장하고픈 가치가 크기 때문에 무리를 해서 구매를 했다.
그리고 내가 지불한 돈으로 5회, 6회, 7회 계속해서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사실 더 크다.
 
 
_1040336
_1040337
 
 
난 어떤 존재일까
 
 
 
_1040340
 
 
비닐을 뜯으면 표지와 가사집 그리고 LP가 담긴 봉투가 있다.
 
 
_1040343
 
 
이렇게 큰 가사집이라니.. 돌아다니면서 보기는 좀 힘들듯. ㅎㅎ
 
_1040345
 
 
신문 보든 쫙 펼쳐서 불러 본다.
 
_1040346
 
 
3명과 객원 1명의 멤버로 연주하는 언니네 이발관은 귀와 심장을 꽉채우는 음악을 들려준다.
 
_1040347
 
 
너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_1040348
_1040349
 
 
 
표지가 흰색인 만큼 LP도 새햐얗다.
너무 매력적이다.
보통 검정색 판이 대부분인데 이렇게 하얀색의 판을 보니 더 음악이 좋은 것 같은 느낌이 든다.
 
 
_1040352
 
 
A,B면 별도의 구분이나 글자없이 새 그림으로 판단해야 한다.
뭐가 A면일까~~~
 
언니네 이발관 음악은 정말 오랜만에 듣는다.
하지만 결코 잊지 않았고 새앨범 소식만을 기다리고 있는데…
올 여름도 여러곳에서 공연을 하시지만 못 갈 확률이 높아 가슴이 아픈데, 이 LP로나마 좀 달래야겠다.
좋은 음악을 계속해서 기억하고 듣게 만들어준 서울레코드페어에게 감사를…
 
 
_1040362
 
 
 
LP는 진공관 앰프로 들어야 제맛~

RELATED ARTICLES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st Popular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