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 패스포트 개봉기 (BlackBerry Passport)

0

무슨 바람이 불었을까…
으래 불던 지름신? 뽐뿌? 였는데 이번엔 실행에 옮기고야 말았다.
블랙베리 패스포트!
블랙베리는 터치 스크린이 대세인 스마트폰 시장에 그래도 쿼티 자판을 유지하는 스마트폰 제조사.
예전 9900시리즈를 처음 보게된 후 계속 써보고 싶다는 생각만 했을뿐 막상 사볼 생각은 못 했는데,
이번엔 지르고야 말았다.
그것도 아마존에서 첫 해외 직구….
현재 구입할 수 있는 모델은 서너가지 되지만 역시 이왕 사는거 화면 크고 성능 좋은 최신형으로다가!
그것은 패스포트
LG의 뷰 시리즈는 보는 듯한 기괴한 모양…
이름처럼 여권 크기인 패스포트.
아마존에서 11월 13일에 주문했는데 그 다음 주인 17일 도착했다.
미국에서 주문한건데 한국 수준으로 빨리 오니까 세삼 신기했다.
물론 빨리 받고 싶어서 비싼 배송비를 지불하긴 했지만.
 
그래서 오랜만에 새로운 기기의 개봉기를…
 
_1050043
 
전화기 기기만큼이나 상자가 크다
_1050044
 
이젠 거의 공식이 되어버린 형태.
상자를 열면 바로 기기가 보인다.
아.. 저 아름다운 자태.
아이폰도 분명 아름다운 디자인의 기기이지만 다른 느낌의 아름다움이 너무 매력적이다.
_1050046
 
곡선이라곤 전혀 볼 수 없는 상남자스러운 전화기.
화이트와 크리스마스 한정 레드 컬러가 발매된다고는 하지만 블랙베리는 역시 블랙이지!
 
 
_1050047
 
전화기를 꺼내면 설명서가 있다.
 
 
_1050048
 
설명서도 뭔가 비지니스적인 느낌과 의외로 단순하게 자신을 자랑하고 있다.
 
_1050049 _1050050
 
블랙베리는 정장이지.
아니 정장엔 블랙베리지!
딴것도 안되고 반듯이 패스포트!
 
_1050051

장단점이 뚜렷한 정사각형의 화면.
쓰다보면 오락가락 한다.
 
_1050052
 
의외로 만듦새가 좋다.
블랙베리의 프리미엄 라인업이다 보니 신경을 나름 꽤 쓴 느낌이 든다.
애플빠이긴 하지만 다양한 제품을 공존해야 더 큰 발전이 있는 법.
애플이고 삼성이고 블랙베리고 뭐고 다들 자신들만의 철학을 가지고 꾸준히 기술 개발과 더불어 많이 팔길 바람.
 
 
_1050053
 
블랙베리하면 역시 쿼티키보드!
화면만 터치하다 키보드를 쓰니 타자 속도가 느리긴 하지만 느낌이 너무 좋다.
어쨋든 세겨지는건 디지털이지만 실제로 글씨를 쓰는 감성이 느껴진달까.
역시 뭔가를 만져야되.
 
_1050054
 
자 이제 열어볼까.
 
 
_1050055
 
설명서를 열면 기타 부속품이 들어있다.

_1050056_1050057

충전기.
110v라 별로 쓸일은 없을 놈.

똥글 똥글하니 이쁘네.

_1050058
USB케이블
지금 가지고 있는게 전부 단선되지 않는 이상 이놈도 쓸일은 없을듯.
애플에 비해 상당히 단단해 보이는게 맘에 든다.
 
_1050059
 
이어폰.
비닐로 봉인되어 있어서 뜯고 싶지 않았음.
생긴걸 보아하니 그리 좋아 보이진 않음.
한가지 맘에 드는건 클립이 있다는거…
선이 의외로 거추상스러운데 저런 조그마한 부품하나가 상당한 만족감을 준다.
근데 안 뜯음.
 
 
_1050060
 
전체 구성품
블랙베리는 스냅드래곤을 써서 저런 브로셔가 있는거 같다.
기타 설명서인지 뭔지 온통 영어고 꼬부랑 글씨라서 굳이 자세히 보진 않은 종이 쪼가리가 상자를 채우고 있다.
 
본격 블랙베리 패스포트 탐구
 
_1050061
 
캬.. 온통 직선에 사각형에…
정이라고는 없어 보이는 놈에게 이제부터 정을 주겠다.
 
_1050065
 
내가 잡으면 딱 이 크기
잡긴 좋은데 워낙 넙데데하다보니 한손으로 키보드와 터치 스크린을 컨트롤하기에는 상당한 애로사항이 있다.
그냥 못 한다고 보면 됨.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디자인 굿.
 
_1050066
 
뒷편.
뒷편 재질은 그리 맘에 들지 않는다.
손톱으로 잘 긁힐것 같다.
역시나 패스포트도 카툭튀.
근데 크게 이상해 보이지 않는데, 아이폰6는 정말 못 봐주겠다.
_1050069
 
블랙베리의 가장큰 매력인 쿼티 키보드!
불필요한 키는 다 빼 버렸다.
시프트라던지 숫자, 특수문자는 웃기게도 터치 스크린을 통해서 입력하게 되어있다.
3줄로 맞추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보고, 딱히 답이 없어보이기도 하다.
_1050070
 
상단의 수화기 부분과 카메라, 그리고 수화기 왼편에 살짝 보이는 센서가 있다.
그리고 그 이름도 늠름한 블랙베리와 곰발바닥 마크
 
_1050071
 
하단에는 마이크로USB 포트와 마이크.
그리고 스피커가 양쪽에 달려있다.
스피커 이놈이 아주 물건이다.
 
_1050072
 
상단에는 전원키와 이어폰 단자.
전원키는 화면 끌때나 써서 크게 손이 많이 가는 부분은 아니다.
그리고 뒷편 상단 커버를 분리하기 위한 틈이 있다.
 
 
_1050073
 
우측엔 볼륨키, 가운데는 아이폰으로 치면 시리같은  Assistant가 실행된다.
한국어도 안 될 뿐더러 아무리 영어로 해도 잘 못 알아먹는다.
내가 밞음이 안 좋아서 그렇겠지만…
 
_1050074
 
카메라..
패스포트는 1.3M픽셀의 카메라를 장착했는데, 사진의 퀄리티는….
할 말이 없음.
물론 카메라 안 좋은 기기의 사용기를 보면 낮에 찍으면 잘 나온다.
낮엔 빛이 많으니 당연한거고…
 
 
 
_1050078
그리고 뒷 커버를 열면  SD카드와 SIM카드를 넣는 슬롯과 휴대폰 기기 정보가 있다.
 
 
 
_1050075
 
자 부팅을 해볼까?!!
 
 
_1050076
 
근데 부팅이 너무 느려.
보안성을 장점이라 그런가…
잘 모르겠지만 다 될려면 한 세월이다.

_1050079
 
정식 출시는 안 되었는데, 한국어는 지원한다.
웃기기도 하고 고맘기도 하고.
 
_1050080
 
법적인 증빙자료가 되는 거라 그런가 한글로 잘 써놨는데, 우리나라에도 정식 발매해주면 안되나…
안 팔려서 그렇겠지.
 
 
_1050081 _1050082
 
사진 찍었을 당시엔 아직 개통을 안 한 상태라 집에서 와이파이로만 연결을 해 놨다.
 
_1050083
 
블랙베리 계정도 만들고…
역시 처음으로 사용하는 기기를 셋팅하는건 언제나 설레인다.
이제 iOS의 신제품을 받아도 그런 설레임은 어젠 없네.
 
_1050084
 
업데이트도 하고
 
_1050085
_1050086
 
쿼티 키보드가 좋긴한데, 이번 패스포트에서 달라진 점이..
이 쿼티 키보드가 터치 컨트롤이 된다는거!
앱이나 웹브라우저에서 상,하로 스크롤이 된다!
이건 참 좋다.
 
 
_1050087
 
부팅이 완료된 모습.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는 앱이 2페이지 정도 차지하고 있다.
생각보다 화면도 좋고… 만족 만족.
 
 
 
이젠 크기 비고
_1050088 _1050089 _1050090
 
그냥 봐도 아이폰5s보다 작다.
얼핏보면 너비가 거의 반토막으로 보이기도 한다.
패스포트 보다가 아이폰 보면 좁은 화면이 적응이 되질 않는다.
그래도 아이폰과 블랙베리 투폰 조합은 의외로 매력있다.
좀 질릴만하면 다른거 보면 되니까..
근데 둘다 전화가 안 와서 통화품질 같은건 비교가 어려운….
 
_1050092
 
두깨는 패스포트가 조금 두껍다.
요즘은 저 정도 차이도 엄청 큰거라고는 하지만 난 그닥…
너비 차이가 큰거지 두께는 별로 신경 쓰이지 않는다.
근데 아이폰6이 있으면 비교가 좀 되겠지?
2차에 예약하긴 했지만 언제 올지 모르고 이젠 마음이 떠나서 배송 전화 오면 취소 할 수도 있을것 같긴한데 잘 모르겠다.
 
_1050093
 
 
키보드엔 주위 밝기에 따라 불이 들어오기도 한다.
자판에 영어만 있으니까 참 깔끔해 보인다.
사대주의는 아니지만 컴퓨터 키보드도 그렇고 영어만 있으니 깔끔해 보여서 좋아한다.
그래도 한글이 최고다.
이상 패스포트 개봉기 끝.
사용기는 쓸 수 있을지 모르겠다.

Previous articleN.EX.T – 해에게서 소년에게
Next article거인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