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관심

0
   

…에 익숙하다.

아니 익숙한 척하는 건가

그래도 관심 받고 싶은 건 당연하다.

나에게 관심 있는 사람이

과연 60억 인구 중에 1명이라도 있을까

저한테 관심 있으신 분?

저도 관심 가져 드립니다.

부담스러울 만큼

Previous articleMondo Grosso를 놓쳤다.
Next article세인트 루이스 월드시리즈 진출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