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0

하염없이 지나가는 시간들
그 곳에서 난 아무것도 찾지 못했고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
이제는 언제쯤이면… 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냥 이대로 강물이 흘러가듯 햇살이 비치듯 밤에는 별빛과 달빛이 세상을 밝히듯
당연한듯….

Previous article내 가치
Next article나는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