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0

아띠.. 설레이고 싶어.

소심한 짝사랑이라도 하고 싶다.
나의 사랑을 받아주세요.
나에게 들을 돌리고 있어도 저는 괜찮아요.
그게 나에게는 더 익숙하니까…
Previous article유희열 10년만에 예능출연
Next article브라운 아이드 걸스 – 좋은 날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