칙칙폭폭

0
(사진없음)
경주역
정말 오랜만에 기차를 탓다.
아마도 제작년 오아시스 콘서트 관람차 서울갔을때가 마지막이었던거 같다.
근데 그때는 KTX 오늘은 무궁화호..;;;
좀 많이 힘들었다.저~~~~~~~~~~멀리 산엔 눈이 소복히 쌓였다.커먼요~~
여긴 송정해수욕장
동해남부선은 울산이후 기장부터 해운대 부군까지 해안가에 기찻길이 있다.
역광만 아니면 꽤 잘 보였을텐데..
저멀리 보이는 다리는 광안대교
고층빌딩이 보이는 해운대
해운대 정말 많이 변했다.
에라이
신발색히야
왠지 이 그림 마음에 든다.
니가 어디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저 발로 당장 갈려간다.
해운대에 있는 스펀지
근데 한번도 들어가본적이 없다.
기차안
맨날 차는 시내버스와 지하철과는 다른 분위기

알고봤더니 기차보다 버스가 가격도 싸고 시간도 적게 걸린다는데..;;;
저기 보이는 산이 우리집 뒷산;;
그냥 노을이 이뻐서…
Previous article자미두수로 본 나의 운명
Next article뻘글에 관한 문답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