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

0

내가 아무리 만성우울이라도 이런 종류의 우울은 정말 싫다.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 나는 더욱더 지치곤해”
오늘 귀가길은 정말 지쳤다.
예전의 감정은 분명 아니지만 왜이리 슬픈지.
나도 모르게 마음 깊은 곳에 그리움이 남아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이 노래는 아는 사람은 아는…
네 멋대로 해라” 드라마 OST
한번 더 보고 싶다.
복수와 전경
heart가 없는 로봇의 삶이 적어도 나에겐더 행복해 보인다.

Previous articleBE KIND REWIND
Next article메일 한통 보냈을 뿐인데 이런 뿌듯함을 느끼다니…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