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

일요일까지 야간 근무다.
너무 더워서 4시간도 채 못자고 일어나 퇴근 준비를 위해 햇반과 컴라면과 김치로 끼니를 때웠다.
떄우는데….
아 시발 갑자기 서러움에 울컥…
뭘 위해서 내가 이렇게 사는건지 싶은 생각.
하긴 지금 나는 아무런 생각없이 지내고 있긴하지.
구체적으로 내가 뭘 하고 싶은데 뭘 해아하는지 계획 조차 없이 살고 있지.
나의 미래 앞으로 어떻게 펼처질지 모르지만…
그다지 밝지많은 않다.
아니다
현재의 나에게 더 충실하자.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spot_img
0
Would love your thoughts, please comment.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