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 한강의 밤

0


혼자 어두워진 한강을 바라보면 많은 생각과 지난 일들이 떠오르기도 하고 아무 생각이 없어지기도 한다.
한강을 걷기도 하고 자전거를 타기도 하고 좋아하는 사람과 오기도 하는데 덕분에 힘든 서울 생활을 잘 버티고 잘 지내고 있는 것 같다.
땡큐 한강.
 

Previous article#126 : 수신자 없는 편지
Next article20180511 – 우포늪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