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롯데의 안방마님 임수혁 선수의 명복을 빕니다.

0

…..
저 세상에는 부디 하고싶은 일 마음껏 하고 사시길..
괜히 우리가 오래 붙잡고 있지는 않았나 하는 미안함이 있습니다.

나는 당신을 절대 잊지 못 할겁니다.


인터뷰 > 이상훈, 임수혁을 말하다.

Previous article설날 기차표 예매
Next article100218 – 눈 오던 날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