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lsch Swing top & PAULANER Hefe Weißbier

0
DSC_5042.jpg
DSC_5044.jpg
– 그롤쉬 스윙 탑 (Grolsch Swing top)
특이한 형태의 병에 이끌려 마셔본 맥주.
술을 자주 하지도 않고 많이 마시지도 않아서 이렇다 저렇다 말하기가 힘들지만 조금 독했다. -ㅁ- 그래봤자 다른 사람에겐 물이겠지만.
근데 매력적인 디자인의 병만큼이나 다시 마시고 싶은 맥주.
버리기가 아까워서 그냥 처박아 두고있다 -ㅁ-
-네덜란드 맥주(란다)
DSC_5158.jpg
DSC_5160.jpg
– 파울라너 헤페바이스 (PAULANER Hefe Weißbier)
이건 독일맥주.
위엣놈보다 이놈이 훨씬 맛난다.
거품또한 매력적.
여친님도 파울라너는 괜찮다는 평을..
조금 비싸지만 매력적인 맥주다. 같이 주는 컵의 품질도 우왕굿.
이래 봤자 일주일에 한번 마심.
– 술맛도 모르면서 사진 찍어 놓은게 아까워서 올림. 
Previous article오늘 9시 뉴스에 나온 엄청난 미니어처!
Next article버니니와 녹차빙수, 홍대앞 자기야 에서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