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령산에 올라

0

사진 클릭하면 편하게 볼수있음.

부산은 항구 도시였지.

 

맑은 날씨이긴 했는데 대기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아서 조금 보정을 했다.
광안대교가 보기 좋긴 좋아.

 


해운대 방향

저 건물은 정말 크구나;;; 후덜덜;;;;
몇십억 하겠지.


센텀시티


여긴 아마 piff 전용관 두레라움(이름 한번 드럽게 어렵네)으로 알고있는데, 여기도 규모가 어마어마하네.

남포동 극장가는.. 안습


정말 여유로와 보인다.

바닷가에서 요트라.. 꿈만 같네.

 

연산교차로.
높은 빌딩이 꽤나 많이 보인다. 

아파트가 더 높아보이지만

 

부산 시청과 저 멀리 보이는 사직 야구장.

벚꽃피면 정말 이쁠꺼같다.

오늘의 목적지. 


저기 보인닷… 

밤에 오면 야경은 정말 끝내준다.

물론 와 본적은 없음.


네, 그렇습니다.



왠지 이게 오리지날의 봉수대는 아닌 듯한 느낌은 누구다 받게 될듯하다.


부산 넓은거 같으면서도 좁다.

여기다가 불이나 연기를 짚여서 소식을 전했겠지.

영화 반지의 제왕에도 봉수대를 이용하는 장면이 나오지~

왜놈들 쳐들어왔을때 한양까지 몇시간만에 도달했을까.

이날 걸었던 정보.


Walking Activity 6.55 mi | RunKeeper

4~5마일 구간은 왜 저렇지;;

정말 저질체력.
예전엔 이 정도 까진 아니었는데
Previous article11/12시즌 맨체스터 시티의 유니폼 모델 – 리암 겔러거
Next article파란하늘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