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

0

지독한 외로움이 상처가 되고 사람을 기피하게 된다.
정말 좋아하던 아니 했던 사람에게 트라우마와 같은 말을 들었을 때의 내 마음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고 큰 상처를 받는다.
나는 그런 말들을 그저 본인들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수단임을 잘 알고 있다.
여러번 말을 듣다 보니 이제는 그런 말을 하게 되는 심리까지 분석하게 되는 지경.
정말 이젠 누군가를 좋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외로움과 그런 감정을 전혀 못 느끼는 그러한 삶을 원한다.

Previous article방치
Next article베를린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