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기다린다..

0
언제 올지 모르는 그 사람을

언제 올지 모르는 그 사람 때문에

1초도 마음을 비울 수가 없네

Previous article댓글 알리미 왜 안되나 했다-_-
Next article캐암울 했던 5월의 마지막 주말
Subscribe
Notify of
guest

0 댓글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